보도자료

한국해킹보안협회는 건전한 정보화 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Home > NAHS 소개 > 보도자료
제  목 | 랜섬웨어도 세대교체?...'갠드크랩' 배포 중단발표 [전자신문 Etnews 6월 03일자 전자신문 20190604일자 본지 09면]
아이디 | admin
날  짜 | 2019-06-04
조  회 | 526

랜섬웨어도 세대교체?...'갠드크랩' 배포 중단발표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사라질 전망이다. 갠드크랩 랜섬웨어 제작자가 서비스형랜섬웨어(Raas)운영 중단을 발표했다. 이들은 갠드크랩 랜섬웨어로 벌어들인 범죄수익이 20억달러(2조3000억원)가량에 달한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블리핑컴퓨터 등 외신에 따르면 국내뿐 아니라 해외서 악명을 떨치며 수많은 피해를 양산한 갠드크랩 랜섬웨어 제작자가 더 이상 RaaS 랜섬웨어를 제작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RaaS는 범죄자가 맞춤형 랜섬웨어 제작을 의뢰하는 서비스다. 랜섬웨어 제작자, 유포자가 철저하게 분리된 분업형태를 취하면서 범죄수익을 공유 하는 등 범죄생태계를 구성한다.

운영자는 갠드크랩 랜섬웨어로 수많은 수익을 거뒀으며, 이미 이들 수익은 합법적인 방법을 통해 새로운 투자처를 찾았다고 설명했다. 

갠드크랩 랜섬웨어 제작자는 유명 해킹 포럼 게시글을 통해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벌어들인 수익금은 20억달러 이상이며 운영자는 주당 250만달러, 연간 1억5000만달러를 벌었다” 면서 “벌어들인 범죄 수익금은 현금으로 바꿔 합법적 사업체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사이버 범죄를 저질렀지만 보복은 따르지 않는 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들 범죄 수익을 증명하는 문서, 사진 등은 제시하지 않았다. 이들은 갠드크랩 랜섬웨어 홍보뿐 아니라 랜섬웨어 배포는 20일 이내 중단, 관련 글 삭제도 요청했다.

랜섬웨어도 세대교체?...'갠드크랩' 배포 중단발표

랜섬웨어 배포 중단과 함께 암호키도 전체 삭제 예정이다. 피해자에게 파일을 되찾기 위해 암호 해독에 대한 비용을 빠르게 지불하라고 요구했다. 갠드크랩 제작자 암호키 삭제 시 암호화 된 파일 복구 방법은 사라진다. 

갠드크랩은 지난해 1월 처음 공개됐고 이후 5.2버전까지 등장할 정도로 가장 활발하게 움직였다. 국내서는 경찰청, 저작권위반, 입사지원서 등을 사칭한 메일 공격을 통해 수많은 피해를 양산했다. 최근까지도 갠드크랩 랜섬웨어로 피해를 호소하는 글이 각종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지속 게재된다. 

안티바이러스 기업과 신경전도 벌였다. 사이버 보안기업 비트디펜더가 지난 1년간 3차례에 걸쳐 갠드크랩 복호툴을 무료공개하기도 했으나 복호 툴이 공개된 지 하루가 지나지 않아 새로운 버전을 배포했다. 지난해 비트디펜더, 안랩 등이 복호화 툴을 배포하자 새로운 갠드크랩 랜섬웨어 버전에 이들 안티바이러스를 겨냥한 랜섬웨어 제작, 조롱 메시지를 담기도 했다.

전문가는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범죄시장에서 사라지더라도 랜섬웨어 규모 자체가 줄어들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한다. 갠드크랩 랜섬웨어가 주춤한 사이 소디노키비(Sodinokibi) 등 신종 랜섬웨어가 빈자리를 채운다. 

문종현 이스트시큐리티 이사는 “최근 한달 사이 갠드크랩 소강상태를 보이는 등 변화 움직임이 감지됐다”면서 “최근 소디노키비 랜섬웨어가 헌법재판소, 정리해고, 스팸하우스 사칭 하는 등 빠르게 공격을 확대한다”고 말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정보화 산증인' 박성득 한국해킹보안협회장 [이현덕.. 관리자 2018-07-18 2704
596 안랩, 네트워크 고객 대상 '트러스트가드' 활용 교육 .. 관리자 2019-08-08 157
595 일본정부 韓 백색국가 제외에 보안·SW업계도 예의주시 [전자신.. 관리자 2019-08-08 181
594 김명준 ETRI 원장 "창의연구 활성화해 '국가지능화 종합연.. 관리자 2019-08-08 163
593 클라우드 해킹사고 누구 탓? 데이터관리 책임 공방 [전자신문 Et.. 관리자 2019-08-06 196
592 ISMS 미인증 대학 17곳, 내달 3000만원 과태료 [전자신문 Etnews.. 관리자 2019-07-22 290
591 대학 "과기정통부와 교육부 갈등으로 정보보호 이중규제받는 꼴".. 관리자 2019-07-22 253
590 아직도 윈도7 쓰고 계신가요 [전자신문 Etnews 7월 19일자] 관리자 2019-07-19 249
589 사이버 공격 시작은 '이메일'..."공격 차단 솔루션·.. 관리자 2019-07-19 252
588 송희경 의원 "북한 추정 해커 국회 대상 사이버 공격 자행"[전자.. 관리자 2019-07-04 328
587 '이메일 해킹 주의하세요'...만화로 보는 알기 쉬운 .. 관리자 2019-07-04 321
586 KISA, KT·LH·SH공사 IoT기기 '보안' 검증한다 [전.. 관리자 2019-06-07 487
585 이메일·오피스 문서이어 PDF파일까지 '사이버 공격' .. 관리자 2019-06-05 517
584 러시아어 사용 APT공격 '제브로시 그룹'...세계 상대.. 관리자 2019-06-05 480
583 데이비드 노이 베리타스 부사장 "멀티시스템 환경, 데이터 관리 .. 관리자 2019-06-04 445
랜섬웨어도 세대교체?...'갠드크랩' 배포 중단발표 [.. 관리자 2019-06-04 527
12345
(사)한국해킹보안협회 | 대표자:박성득 | 사업자등록번호:104-82-10373
주소:(04195)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99 메트로디오빌 빌딩 1107호 대표전화.02)716-9225,9229 팩스.02)716-92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