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해킹보안협회는 건전한 정보화 사회의 발전을 위해 노력합니다.

Home > NAHS 소개 > 보도자료
제  목 | 1조 7000억 재난안전통신망 사업, 통신공사업계에 ‘단비’[정보통신신문 제 916호 주간]
아이디 | admin
날  짜 | 2018-04-11
조  회 | 630

1조 7000억 재난안전통신망 사업,  통신공사업계에  ‘단비’


4월 제안요청, 6월 업체 선정 후 7월 사업 착수
중부·남부·수도권 전국 3권역 나눠 2020년까지 구축
2개 이상 지역 묶어 1~3단계 사업 동시 발주 계획


1조 7000억대 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사업 발주가 가시화되면서 통신사를 비롯한 협력업체, 단말기 제조업계까지 요동치고 있다.

특히 행정안전부는 연내 1차 구축을 목표로 숨가쁜 일정을 소화키로 했다.

4월 중으로 제안요청서를 공지하고 6월 업체 선정, 본격적인 사업은 7월중에 착수하겠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통신망 구축 사업기간은 올해부터 2020년까지 3년이며, 운영기간은 2021년부터 2025년까지다. 사업비는 통신망 구축에 4454억원, 단말기 4006억원, 운영비 7976억원, 예비비 846억원 등 총 1조7282억원 규모로 구성된다. 운영센터 2개소, 기지국 1만5447식, 단말기 24만대 보급 등을 포함한다.

1단계 사업이 시작되는 올해에는 중부권 5개 시·도(강원·대전·세종·충남·충북)를 시작으로 내년 남부권 9개 시·도(부산·대구·광주·울산·전북·전남·경북·경남·제주), 2020년 수도권 3개 시·도(서울·경기·인천)에 구축을 완료한다.

올해 사업 목표는 기지국 4318개소와 제2운영센터를 신축이다. 사업비는 구축 1171억원, 운영 47억원으로 총 1218억원이 집행될 계획이다.

특히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은 세월호 사고 이후 소방·경찰 등 현장기관의 통합적 재난대응 지원 및 기존 노후 통신망 교체 등을 위해 2020년까지 전국 단일 ‘공공안전 롱텀에벌루션(PS-LTE : Public Safety-Long Term Evolution)’기술 방식으로 구축된다. PS-LTE망은 국제표준으로, 멀티미디어 서비스가 가능한 재난안전용 4세대 무선통신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행정안전부는 전용망 외 상용통신망도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인구밀도가 낮은 지역은 비용절감을 위해 상용통신망을 이용하고 철도통신망과 해상통신망도 연동시키기로 했다.

이를 통해 행정안전부는 재난현장의 다양한 상황정보를 신속히 전파·공유하고 일원화된 지휘·명령 및 통합대응체계를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 10년 이상된 기존 통신망을 교체하고 전국 단일망 구축으로 중복투자 방지 및 경제적 유지‧보수도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사업 발주와 관련해서는 1~3단계 사업 동시 발주를 추진하고 있다. 또한 다수 사업자 참여와 건전한 경쟁구도 유도를 위해 2개 이상의 지역으로 나눠 발주할 계획이다. ‘장기계속사업’임을 감안해 총사업비 범위안에서 사업의 안정성을 확보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와 세부 협의를 위한 자리가 마련돼 있다”며 “이견이 없는 한 변동사항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해 12월말 마련된 재난안전통신망법과 연계된 광대역 공공안전 신경망을 구축해 핵심 인프라 역할과 산업·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전국 단일 재난통신망이 갖춰지면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 전파와 유연한 공조 체계가 갖춰 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통신사를 비롯해 사업 연관성이 많은 업계의 반응은 호의적이다.

정보통신공사업계 한 관계자는 “연초 정부 SOC 예산 축소가 통신공사업계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 있는 가운데 이번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은 단비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특히 이동통신 3사 협력업체로 등록된 통신공사업체들에게는 5G 상용화를 위한 설비투자와 함께 새로운 먹거리가 될 수 있다”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또 무인로봇 제조업체 관계자는 “재난안전통신망을 이용한 무인로봇,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 스마트 대응을 위한 부대 사업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연속성 있는 사업구축·구축으로 재난 현장에도 4차 산업혁명 기술이 보급되길 기대해 본다”고 전했다.

[김연균 기자 ict008@koit.co.kr]

출처 : 정보통신신문(http://www.koit.co.kr)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정보화 산증인' 박성득 한국해킹보안협회장 [이현덕.. 관리자 2018-07-18 296
254 북한 해커 꼬리 잡기 [전자신문 Etnews 9월 13일자_전자신문 201.. 관리자 2018-09-14 30
253 끝나지 않은 랜섬웨어 '공포' [전자신문 Etnews 9월 1.. 관리자 2018-09-14 28
252 세상을 변혁시키는 원동력, 사물인터넷 [전자신문 Etnews 9월 11.. 관리자 2018-09-12 35
251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을 해킹하라" [전자신문 Etnews 9월 2.. 관리자 2018-09-03 68
250 게놈 정보의 민주화 [ET단상] [전자신문 Etnews 8월28일자_전자.. 관리자 2018-08-29 75
249 KISA, 온라인광고 관련 피해예방 나선다 [전자신문 Etnews 8월2.. 관리자 2018-08-29 74
248 과기정통부, 양자정보통신 등 고위험기술 투자 강화 [전자신문 .. 관리자 2018-08-29 73
247 “해킹-변조 걱정 사라졌네” 은행 공동 블록체인 인증서 나왔.. 관리자 2018-08-28 80
246 일감몰아주기 규제 강화에 대형 IT서비스업계도 촉각...매출 구.. 관리자 2018-08-28 77
245 北 라자루스...암호화폐거래소 '맥' 사용자 노렸다 [.. 관리자 2018-08-27 77
244 ICT코리아, 5년 뒤가 두렵다 [벼랑 끝 ICT코리아] [전자신문 Etn.. 관리자 2018-08-27 79
243 소프트웨어 보안, '왼쪽'으로 옮겨야 [전자신문 Etne.. 관리자 2018-08-22 84
242 기승전'암호화폐', 오픈소스 취약점마저 '암호화.. 관리자 2018-08-22 77
241 中 게임패드...동의 없이 과도한 개인정보 유출 [전자신문 Etnew.. 관리자 2018-08-22 86
240 양방향 고객 참여 지능형 AMI 미래 [전자신문 Etnews 8월20일자.. 관리자 2018-08-21 94
12345
(사)한국해킹보안협회 | 대표자:박성득 | 사업자등록번호:104-82-10373
주소:(04195) 서울특별시 마포구 백범로 199 메트로디오빌 빌딩 1107호 대표전화.02)716-9225,9229 팩스.02)716-9265